부케의 유래 > 웨딩(Wedding)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부케의 유래 > 웨딩(Wedding)

부케의 유래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판매가격 0원
포인트 0점
배송비결제 주문시 결제

선택된 옵션

  • 부케의 유래 (+0원)

상품 정보

상품 상세설명

부케의 유래

부케(Bouquet)란 프랑스어로 '다발'이란 뜻을 가진다.

그 어원을 찾아보면 맨 처음 라틴어의 보스크(Bosc),

즉 작은 숲(Bosquet)으로부터 파생되어 프랑스로 들어와 현재의 의미를 가진 부케가 되었다고 한다.​

문헌에 나온 가장 오래된 기록에 따르면 B.C 3000년 경 거대한 왕조 사회를 만들었던 고대 이집트 왕들이

권력을 상징하기 위해 부케를 사용했다는데, 투탕카멘의 관 안에서 발견된 수레국화가 바로 그것이다.

당시 왕과 왕비는 파피루스, 부들, 야자, 강아지풀 등을 라피아로 묶은 부케를 가지고 있었다.

 

피라미드 벽화에도 연꽃, 창포, 양귀비, 아이리스, 백합 등의 꽃이 그려져 있는데 이것을 부케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이렇듯 부케의 시작이 사랑이나 결혼이 아니라 권력의 상징으로부터 출발했다는 점은 놀랍지 않을 수 없다.

서양에서 부케를 들기 시작한 것은 기원전 4세기부터이다.

당시에는 꽃이 아닌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곡물의 다발이었고,

특히 다산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쉬프(Sheaf)'라는 곡물을 사용 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결혼식에 가면 아들 딸 많이 낳고 잘 살라는 덕담을 하는데

옛날 유럽인들도 신부가 아이를 많이 낳기를 바라는 뜻에서 결혼식이 끝나면 하객들이 신부에게 곡식알을 던졌다.

이 때 신부의 친구들이 신부 머리 위에서 떨어지는 곡식알을 서로 받으려고 했는데 그렇게 곡식 알갱이를 받으면

자신도 신부처럼 좋은 짝을 만나서 시집을 갈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신부 역시 손에 들었던 곡식다발을 머리 위에서 풀어 던져서 가능한 한 자기 친구들이 많이 받도록 하였다.

오늘날 부케를 뒤로 던지는 유래도 여기서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

그리스 신부들은 깨어지지 않고​ 사랑을 약속한다는 의미에서 아이비를 손에 들었으며,

로마의 신부들은 결혼을 주재하는 신이 가장 좋아하는 황금색이

행운을 가져다준다고 믿어 황금색 면사포를 썼다고도 한다.

15세기 유럽에서는 꽃다발에 관한 자료들을 기록했는데

여기에는 '꽃이나 향이 있는 들풀의 묶음'이라고 표기돼 있다.

당시 유럽 전역에는 계속된 물 부족과 비위생적인 환경으로 인해 무서운 전염병인 페스트가 창궐했는데

그 때는 사람들마다 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조그만 약초다발을 손에 들고 다녔다고 한다.

신부 역시 결혼식에서 곡식다발 대신에 약초다발을 들게 되었는데

이것이 나중에는 들꽃으로 만든 꽃다발로 바뀌게 되었다.

들꽃에서 나는 향기가 아리따운 신부를 질병과 악경들로부터 보호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당시 결혼을 앞둔 신랑은 들에서 꺾어 만든 꽃다발을 애정의 표시로 신부에게 건넸는데,

이것이 바로 오늘날의 웨딩부케가 된것이며,

신부는 받은 꽃다발 중에서 한 송이를 빼서 신랑의 양복깃에 꽂아 주었는데

이것이 결혼식 날 신랑의 양복에 꽂는 작은 '부토니아'인 것이다.

17세기 이후 근대사회가 되면서 부케의 소재가 곡식이나 들풀이 아닌

남녀 모두 미적인 이유로 꽃다발을 즐겨 사용하게 된다.

그리고 부케보다는 미국 식민지시대에 미 대륙으로 건너가

유럽보다 더 세견된 웨딩문화로 꽃피우게 되는 계기를 마련한다.

특히 18세기부터 모든 꽃 장식에 하얀색이 주류가 되어 '화이트 웨딩(White Wedding)시대'가 열린다.

또한 결혼식 날 푸른색을 몸에 지니면 행복이 따른다는 믿음 때문에

흰색의 꽃 주위를 풀잎으로 둘러싼 오늘날과 같은 모양의 부케가 나오게 된 것이다.

1880년경에는 빅토리아 여왕시대를 맞이하여 여성패션과 더불어 '빅토리아 로즈'가 유행하기도 하였다.

이 때 상류사회에서는 코 주변에 향이 강한 꽃이 장식된 부케를 가지고 다녀

악취를 제거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빅토리아 여왕은 사랑하는 남편 알버트 공의 사후 평생 사복을 입고

검은색과 회색 등 주로 짙은 색의 옷을 몸에 걸쳤는데

그 때문에 부케도 색이 짙은 붉은색, 붉은 기가 있는 자주색, 겨자색, 로열 블루, 브라운 등의 꽃을 선호했다.

​우리나라에서 결혼식을 할 때 서양풍의 꽃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1890년 경 부터이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오늘날과 같은 다양한 형태와 모양의 부케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불과 30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오늘날에는 웨딩부케에 그치지 않고 꽃길, 야외 촬영용 부케,

과일 꽃바구니, 웨딩 카 장식 등 꽃이 다양하게 사용되는 것과 함께

새로운 분야가 계속해서 개척되고 있다.

 결혼식에서 이처럼 꽃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결혼식이 인생에 있어서 가장 경사스런 대사이자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추억에 남는 결혼식을 올리려는 바램에서 일 것이다.​

<출처: 조신자 저서 '내가만든 웨딩부케' 중에서>​

 

상품 정보 고시

배송정보



 <배송비>

 

 

                                                              * 경기도 부천시 기준 > 10,000원 ~ 20,000원(거리에 따라 차등 적용됩니다)
                                                             

                                                              * 서울 & 기타 경기도 > 20,000원 ~ 40,000원
                                                             

                                                              * 무료배송 > 10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 대형화분의 경우는 부근이라도 무료배송이 제공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 배송의 경우, 꽃다발, 꽃바구니는 50,000원 이상부터.

 

화분, 경조사 화환은 70,000원 이상부터 가능합니다.


 

관련상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사랑방이야기
식물자료
공지사항
고객센터
고객센터 QnA 배송사진 오시는길안내 정보조회 배송조회

회사명 사랑방꽃집 주소 [구주소]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324 신도파크빌 가동 1층 상가 [신주소]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324 신도파크빌 가동 1층 상가
사업자 등록번호 368-90-00116 대표 Kim mi sook 전화 032-612-0886 팩스 032-612-088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Kim mi sook
Copyright © 2015 사랑방꽃집.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